린이 투데이>린이 뉴스>

왕이 中 외교부장, 정의용 韓 외교부 장관과 전화 통화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16일 정의용 한국 신임 외교부 장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

왕이 부장은 “중·한은 서로 중요한 이웃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면서 “양국 최고 지도자의 관심과 지도, 양국의 공동 노력 아래 양국 관계는 공동 발전을 실현하고, 지역 평화에 힘쓰며, 아시아를 진흥시키고, 세계 번영을 촉진하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에 ‘중·한 문화 교류의 해’를 시작하고 내년에 중·한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것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정상은 새해 벽두에 통화를 갖고 문화 교류의 해를 시작했으며, 각 분야의 교류 협력 강화에 대해 중요한 합의를 이뤄 올해 양국 관계 발전에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고 덧붙였다. 또 “현재 국제 지역 정세 변화가 매우 빠르므로 양국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양국 정상의 중요한 합의를 잘 이행하고,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시대와 함께 발전해 새로운 단계에 오르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왕이 부장은 “중국은 한국과 방역 성과를 다지고 양자∙다자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며 계속해서 합동 방역과 ‘신속통로’ 제도를 완비해 상호 확진자 유입을 막는 한편 긴급 인원의 왕래를 보장하고, 양국 경제 발전과 각 분야의 교류 협력에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우선 중국인민에게 춘절 축복 인사를 전하며 “한국은 대중국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향후 2년은 한·중 관계에 매우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다음 단계 고위급 교류를 잘 계획하고 문화 교류의 해와 수교 30주년 기념행사를 잘 치러야 하며 무역, 인문 등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심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은 중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를 굳게 지지하고 중국과 지역 방역 협력을 심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일보> 

편집자:辛颖

공유하기: 0
닫힘】【오류 신고:linyi0539china@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