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이 투데이>린이 뉴스>

산동 15개 도시 중국 백강도시 랭킹에 입선

최근 어떤 경제연구원이 편제된 ‘2019년 중국 백강도시 랭킹’은 발표됐다. 북경, 상해, 광주와 심천은 부동의 4위권에 처하고, 종합실력은 가장 강한다. 다음은 항주, 수주이고, 제 5위와 제 6위를 차지하고, 제 7위부터 제 10위까지 성도, 천진, 무한, 남경 수이었다.

특히 올해의 랭킹중에 청도는 제 14위에 해당되고, 제남은 제 19위, 20위권에 들어섰다. 이밖에, 연대(제 24위), 유방(제 38위), 치박(제 42위), 동영(제 50위), 위해(제 52위), 제녕(제 58위), 태안(제 63위), 린이(제 71위), 요성(제 78위), 덕주(제 81위), 빈주(제 85위), 하택(제 94위), 조장(제 97위) 등은 백강 랭킹에 올리고, 산동은 모두 15개 도시가 입선되고, 총수는 제일이다.

아는 바로는, 2015년 중국 백강도시 랭킹이 발표된 후, 지금까지 이미 연속 5년동안 발표됐다. 랭킹은 GDP총량 100위권의 도시를 입선 도시로 여기고, 다음에 경제 지표(점유율 61.8%)와 소프트 이코노미 지표(점유율 38.2%)의 종합 점수에 따라 순서를 배열한다. 경제 지표는 GDP, 주민 저축과 재정 수입으로 구성되고, 소프트 이코노미 지표는 환경, 과학 교육, 문화, 위생으로 구성된다. 각각 지표 점수는 모두 그 총량(점유율 61.8%)과 1인당 평균량(점유율 38.2%)에 따라 종합하고 구성된다.

정보 출처: 중국산동망.

편집자:辛颖

공유하기: 0
닫힘】【오류 신고:linyi0539china@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