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이 투데이>린이 뉴스

왕이, 2019년 중일한 협력 국제포럼 개막식서 축사

왕이 국무위원 겸 외무부장은 10일 베이징에서 열린 2019년 중일한 협력 국제포럼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발표했다.

왕이 부장은 “올해는 중일한이 협력한 지 20년째로 3국 협력은 새로운 역사적 기점에 서 있다”면서 “20년간 중일한 협력은 장족의 발전을 거두어 3국 국민의 복지 증진,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수호, 세계의 발전과 번영 촉진에 긍정적인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현재 중일한 협력은 상승기를 맞이했고 새로운 기회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또 “중일한 협력 의장국인 중국은 일본, 한국과 함께 역내의 평화 안정을 함께 촉진하길 원하며, 다자주의 기치 아래 혁신 협력 조치를 함께 논의해 민심 소통의 토대를 구축하고 역내 융합 발전을 추진하며, 힘을 모아 동아시아 경제 공동체를 건설하고, 나아가 아시아 운명공동체를 만들어 최종적으로 인류 운명공동체 구축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얼마 전 중국은 제2회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공동 논의, 공동 건설, 공유의 원칙에 입각해 일본 및 한국 협력 파트너의 협력 건의를 경청 및 채택하고 일대일로 건설이 중일한 협력 심화를 위해 더욱 광활한 공간을 제공하도록 함으로써 3국 협력의 하이라이트와 성장점으로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문 출처: <인민일보>

편집자:辛颖

공유하기: 0
닫힘】【오류 신고:linyi0539china@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