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이 투데이>린이 뉴스

산동 133곳 국유 관광지 입장권 가격 국경절전에 인하 조절 예정

기자가 최근 산동성물가국에서 알게 된 바로는, 십일(국경절)황금주를 맞이하고, 출행 여행에 더 많은 혜택을 고를 수 있게 하고, 대중의 획득감, 행복감을 강화하기 위해서, 산동은 10월 1일전에 133개 국유관광지 입장권의 가격을 인하 조절하고, 평균 하강 폭은 24%이다.

 알게 된 바에 의하면, 산동은 혁신을 통하여 쿠폰 제도를 보급하고, 표돌천과 천불산, 제남동물원, 제남식물원 쿠폰 가격은 125위안부터 70위안까지 내렸다; 이와 동시에 산동성내 10곳 5A급 관광지 중에 이미 9곳 가격 인하 대책을 제출하고, 평균 하강 폭은 17.3%로, 그 중에 청도 노산은 245위안부터 180위안까지 내렸다. 초보적으로 계산하면, 단지 관광 입장권 가격을 직접 인하하기를 통해, 매년 대중 입장권 부담 약 1.2억 위안을 겸감할 수 있다.

 이밖에 산동도 국유관광지 무료 작업을 추진했고, 공공 자원 건설을 이용하하는 공익적인 광관지에 대해, 문물 건축과 유지류 박물관밖에, 공공박물관, 미술관, 기념관, 애국주의교육시범기지 등 일률적으로 무료 개방을 실행한다; 도시 휴한 공원 무료화를 추진하고, 전기 대명호, 청주고성 등 일부 고급 관광지 무료의 기초에 올해도 제남의 원박원, 동영의 황하구 습지박물관 등 국유 관광지를 계속하여 출시하고 무료 개방됐다. 지금까지, 산동은 무료 개방된 국유 관광지가 이미 286곳에 달했다.

 소개에 따라 다음에, 산동은 입장권 할인 폭을 치중하여 확대하고, 동시에 여러 방식과 대책을 채택하고, 예들어 관과지입장권 가격, 교통 서비스 가격과 쿠폰 가격 개혁 등이, 고객들의 부담을 경감하고, 더 나아가 가격 인하 복을 확대한다.

 원문 출처:중국산동망

편집자:辛颖

공유하기: 0
닫힘】【오류 신고:linyi0539china@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