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이 투데이>린이 뉴스

백명유학생 감지산동행-임기에 다가가’활동 원만 폐막

 

 최근 ‘백명유학생 감지산동행-임기에 다가가’활동은 원만하게 폐막했다. 이틀 동안 활동을 통해서 20여 국가부터 온 유학생들이 전면적으로 임기의 전통 문화 및 향촌 진흥 전략 실행을 따라 새로 편화하는 성향 풍모를 느껴보고 개혁 개방 40년 이래 임기시 취득했던 훌룡한 발전 성과를 직접 봤다.

 6월14일 인터뷰 팀이 란릉현대촌에 들어가 유학생들이 대촌 및 국가농업공원 가서 구경했다. 넓은 도로 옆에 깔끔한 독동 서 있으며 상점에서 인기도 많다. 말레이시아 유학생 양배운의 눈에 보면 여기가 촌락이가 아니고 매력적인 신 도시가 된다.

 란릉현 압유구 관광구에 들어가 고촌락이 유학생들이 오기 때문에 새로운 분위기가 바꿨다. ‘와서 보니까 중국의 향촌은 이런 모습인 줄 알게 되어 산수 예쁘고 생활 행복한 곳이 구나’ 라고 케냐 유학생이 칭찬했다.

 인터뷰 하면서 많은 외국인 친구가 자기 국내에 써던 물건들이 대부분 임기 상성에 나온 게 발견된다. 임기 시작하기 늦지만 지금 전국에서 규모 최대한 전문 시장 집군을 가고 있어 ‘강북상무물류제1성’라고 하기도 한다.

 임기시미술관은 임기시란산구에 있어 당대서예연구원 설치되어 있다. 지금은 임기시의 문화 풍모의 창이 된다. 여기서 유학생을 위해서 특별한 치파오 쇼를 연출했으며 유학생들이 치파오 입혀 중국 고전 미녀의 자세를 배워 아름다운 기억이 남겼다.

 임기시경재기술개발구의 ‘국가 중인 과학기술 창신 단지’에 들어가 다원적인 국제 협조 및 높은 차원의 소프트웨어 집단이 유학생에게 깊은 인상을 남았다.

 린수현은 중국류편의 도시다. 국가 문화 주요 수출하는 중점 기지고 이번 활동의 마지막 역이다. ‘여기 사람이 채반이가 예술품으로 만들어 되어 너무 신기하고 손씸이 짱이다.’다고 유학생이 칭찬했다.

 ‘백명유학생 감지산동행-임기에 다가가’활동은 ‘감지산동’외국인 시리즈 체험 활동의 일부며 활동은 2015년 이래 선후 40여 국가부터 온 500여 명 외국인 친구를 초대해서 전성 범위 내 50장 체험 활동을 조직해봤다. 활동을 통해서 외국인 친구들이 직접 참여하고 산동의 매력을 느껴보고 따라서 풍부한 문화 감지를 발생하게 한다. 외국인 친구들이 자기의 언어로 직접 느낌을 쓰고 다른 각도 및 층면에서 산동성 독특한 인문 매력을 전시되며 산동성의 대외 전파 더욱 생생하게 전개되도록 만든다.、

 원문 출처: 중국산동망

 

편집자:辛颖

공유하기: 0
닫힘】【오류 신고:linyi0539china@hotmail.com】